요즘 날씨도 많이 더운데 귀신불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이 귀신불 이야기는 과거에 어머니가 두번이나 목격을 하였고, 
귀신불의 모습도 똑같았다고 합니다.

첫번째 목격은 어머니가 30대때 였었는데 지금으로부터 50여년전이 되겠습니다.
그 당시 조그마한 섬이였던 곳에서 살았는데 약 20여 가구가 모여 살았다고 합니다.
지금 그 섬을 가보면 참 신기할 정도로 많은 가구가 거주한 곳인데 아마도 서로 
담벼락을 마주하고 살았던 듯 합니다.

이 귀신불을 목격하게 된 것도 둘다 반지락을 채취한 후 새벽녘까지 
반지락 알맹이를 껍질에서 분리하는 작업을 마치고 껍질을 버리다가 
목격을 하였다고 하더군요.

그 당시 반지락 껍질은 길에다가 버리고 판판하게 펴 놓았는데 
이 길을 사람과 소달구지 등이 다니면서 다져진 길은 비가와도 질척이지 
않으므로 반지락 껍질뿐만 아니라 굴 껍질등도 행길에 많이 뿌리곤 하였지요.

돈재미의 어머니는 일반사람과는 다르게 신기운이 있어서 
옛날부터 남들과는 좀 달랐습니다.

왜냐하면 제 어머니는 2살무렵에 이미 죽었다가 다시 살아난
신비한 경험을 하였는데, 아마도 그런 일을 겪었기 때문에
일반 사람이 보지 못하는 이상한 현상을 자주 목격을 한 것 같습니다.

두번이나 목격한 귀신불도 그 중에 일부분이 되겠습니다.
섬에서 목격한 귀신불은 돈재미가 태어나기 전 이었으므로 나중에 
어머니로 부터 이야기를 들어서 알게 되었지만 70년대 중반에 
목격 하였던 귀신불은 그 다음날 어머니한테 직접 이야기를 들었으므로 알게 되었고, 
그 귀신불이 나타났던 밤중에 건너편 섬에 살던 11-12세 정도의 
남자 아이가 사라 졌었는데, 그 날 오후에 밀물이 들어오자 
실종되었던 아이의 시체가 떠올랐다고 하여 그 주변의 동네가 모두 알게 되었습니다.
 

    그 당시의 귀신불 모습을 만들어보았는데 너무 어설퍼 보입니다. 
    이 귀신불의 특징은 저 정도의 높이에다 둘레에다 저런 불 빛 뭉치가 있었다면 
    사방이 휘황찬란해야 할텐데 주변이 조금도 환하지 않고 
    그져 까만 밤에 저런 불만 보였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어머니의 말씀을 빌리자면 귀신불을 목격하였을 때가 
새벽 2시에서 3시 사이였었는데 행길에 조개껍질을 버리고 판판하게 
펴놓고는 무심결에 바다건너 섬쪽으로 시선을 옮긴순간 10여년전에 보았던 
그 귀신불이 10여미터 높이로 바닷물 위에 서 있더랍니다.

이곳에서 제가 10여미터라고 표현한것은 현재의 전봇대보다 
더 높았을 것이라는 어머니 말씀을 듣고 아마도 10여미터는 
충분히 되겠다 싶어서였습니다.

그 모습을 잠시 바라 보다가 너무 무섭고, 조급하여 
집으로 한달음에 돌아 오셨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그 날 밤중에 그곳에 살던 남자아이가 분명히 가족들과 함께 
잠자리에 들었는데, 아침일찍 일어난 부모가 아이가 없어진 것을 알고 
온 동네를 찾아 헤메였는데 그래도 보이지 않자 불안감을 떨치지 못해 
동네사람들을 동원하여 근방을 샅샅이 찾았는데도 발견하지 못하다가
그 날 오후에 밀물이 들자 그 아이의 시신은 귀신불이 나타났던 
그 해변쪽에서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물론 그 아이의 부모로 부터 직접 듣지는 못하였으나 어머니와 
동네 사람들이 모두 알고 있었던 내용이므로 귀신불이 나타난 날 
남자 아이가 실종되어 바다에서 시체로 발견 된 것은 사실입니다.

어머니 이야기로는 그 아이가 귀신불에 홀려서 바다로 들어갔거나 
혹은 이미 귀신에 홀려서 바다에 빠져 죽은후에 귀신불이 그곳에서 
그렇게 나타났을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위에 내용은 모두 실화이며 어머니가 보았다는 귀신불을 만들어보았는데 
그 중에서 가장 비슷하다고 하는 것을 골라서 이곳에 올려보았습니다.

이러한 전설따라 삼천리 같은 귀신 이야기는 수십년전에 실화로 자주
일어났던 일인데, 요즘은 전기불이 사방에서 밝히고 있어서 그런지 
전기불이 생기기 전의 이상한 현상들은 보이질 않는다고 합니다.

참고로 도깨비불도 있다고 하는데 도깨비는 사람을 골탕먹이거나 
괴롭히기는 해도 사람을 죽이지는 않으므로 위에 불은 도깨비 불이 
아니라 귀신불이라고 돈재미가 이름지었습니다.
귀신은 사람을 홀려서 죽이는 경우가 많으므로 귀신불이 맞겠지요???
Posted by 돈재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71년생 권진검 2012.05.18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세상 밖에 뭔가 신비로운 공간이나 존재가 있는 것은 맞는 것 같습니다~

  3. 명태랑 짜오기 2012.05.18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무섭네요~~~~
    아직도 귀신이 무섭다고 느껴 집니다~ㅎㅎ
    어머니께서 안고있는 실화들을 많이 들어서,
    이야기 보따리를 풍성하게 채우시면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4. 워크뷰 2012.05.18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섬뜩합니다!

  5. 작가 남시언 2012.05.18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은 모르겟지만... 왠지 맞는거 같은데용?ㅋㅋㅋ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5.18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백년 이상 살면서 저런 귀신불 본 적은 없네요.
    신기합니다....ㅎㅎ
    즐거운 하루 보내시구요.^^

  7. 해우기 2012.05.18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깨비불은 들어봤지만..귀신불이라.....
    잘 들어보지도 못했지만..괜히 무서운데요......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5.18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귀신불을 본적이 없지만,,,전 한번 보고 싶습니다^^

  9. 풀칠아비 2012.05.18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서워지네요.
    실제로 볼 일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한 주 마무리 잘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5.18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음..
    뭔가 신기하고 한편으로
    수긍이 가는 부분이 있어요.

  11. 달콤시민 2012.05.18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힠... 섬뜩!!!

  12. 로사아빠! 2012.05.18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성분(P)이 밤에는 저렇게 보인다고 하더군요..
    근데 그걸 알면서 읽는데 왠지 무서워집니다~

  13. 호호줌마 2012.05.18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서운 귀신불 전 한번도 못봐서 다행이네요
    앞으로도 안보고 싶어요~

  14. Zoom-in 2012.05.18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이 다가오니 공포 이야기들이 많이 나올 때가 되었군요.^^
    무섭지만 그럴수록 귀를 쫑긋 세우게 되죠.^^

  15. 용작가 2012.05.18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인의 친구분이 돌아가셨는데...굿당에서 제를 올렸다 하더라구요.
    근데 그 친구가 무당몸에 들어와서 하는 행동을 보고 엄청 놀랬다고 하더라구요..;;
    귀신.... 실제로 존재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셨다 합니다 ㄷㄷㄷ

  16. 착한연애 2012.05.18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혹 방송에서 재연을 하거나 주제로 삼은 이야기를 보면 섬뜩한데...
    호기심에 보긴하지만 실제로는 안봤으면 해요^^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5.18 1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생각해 볼 이야기인것 같아요^^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5.18 1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엌..얼마전에 위자보드이야기 한창 찾아봐서 그런가 ㅋㅋ.
    무서운이야기가 참 더 와닿네요.
    아직 가위에눌린다거나 귀신과 관련된 무언갈 보거나 느낀적은 없어서 신기하기도하고 그렇네요
    밤에 너무 밝지도않은데 저렇게 어두우면서 불을 내는 무언갈 본다면...ㅋㅋㅋ 후딱 집으로 도망가야겠어요.

  19. 어세즈 2012.05.18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앙. 할아버지가 해주시는 옛날 무션 이야기를 듣는 기분이에요~ ㅎㅎ
    재밌당~ ㅎㅎㅎ 물론 실제로 본다면 섬뜩하겠지만요 -ㅅ- ㄷㄷ!

  20. 와이군 2012.05.19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억~ 한밤중인데 창밖을 볼수가 없네요.
    후덜덜덜합니다.

  21. 솜다리™ 2012.05.19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신불이라.. 정말 요즘은 넘 밝아서 잘 않보일수도 있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