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서의 뱀은 긴 물건, 실이나 밧줄, 머리카락을 상징 합니다.
또한 우리의 토속신앙 중에서는 뱀을 업신으로 보기도 합니다.
업신이 무엇인가 하면 가신(家神)중에 업을 주관하는 신을 말합니다.
업이란 것은 조상과 내가 뿌린대로 거두는 그 결과를 뜻 합니다.

이번 이야기는 뱀꿈에 얽킨 무서운 내용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이 내용은 제가 어릴때에 어머니가 잘 아는 옆동네 어느 집에서
제사 지내다가 일어난 실화 내용입니다.

어느 날, 어떤 집에서 선친(先親=돌아가신 아버지)의 제사를 모시기 위해
갖은 음식을 준비하여 며느리와 아들이 열심히 차리고 손자녀들과 제사를
진행하였습니다.

중반쯤 되어서 메(밥)를 올리고 삽시정저(揷匙正著)후에 며느리가 
절을 하던중에 며느리는 고개를 숙인채로 더이상 움직이지도 못하고 
숨을 헐떡거리면서 살려달라고 외치게 되었습니다.


이에 남편과 아이들은 무슨 일인지 몰라서 허둥거리고 있을 때에
같은 동네에 신기운이 서려있었던 어느 노파의 꿈에 아무개집 
제사상의 메위에 검은 뱀이 똬리를 틀고 혀를 낼름거리고 있으므로 
깜짝 놀라 깨어서는 속옷 바람으로 제사 지내는 집으로 달려갔습니다.

가보니 며느리는 절하던 자세로 머리도 못 들고, 숨을 헐떡거리면서 다죽어 가고
남편과 아이들은 얼굴이 사색이 되어서 허둥대고 있으므로 그 노파가 메를 걷어내고
즉시 가족들로 하여금 절하며 잘 못 하였다고 싹싹 빌도록 하였는데 그렇게
10여분 엎드려서 잘 못 했다고 빌고나니 그제서야 며느리의 몸이 풀렸습니다.

그 일이 끝나고 정성스럽게 퇴상을 한 후에 그 메를 노파가 살살
파보니 밥 가운데에 며느리의 머리가락이 돌돌 말린채로 있었습니다.
당시에 이 내용은 그 노파로 부터 어머니한테 들어왔고, 그런 내용이 
어머니를 통해서 동네 어른들 몇 분도 알게 되었지요.


이토록 뱀은 머리카락을 대신해서 나타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위에 내용은 실화로서 조상의 영혼이 자신이 먹을 밥에 뱀(머리카락)을 
올려놓은 며느리가 괘씸하여 벌을 주면서 동네의 영통(靈通)이 가능한 
노파의 꿈에 그러한 내용을 보여주어 해결하도록 한 경우라 할 수 있겠습니다.

꿈에 대해서 해석하기 나름이라고 가볍게 보는 분들이 많은 것 같은데
이는 잘 못 알고 있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중요한 일을 앞두고 꾼 꿈이 실패를 예시(豫示)한 것인지
성공을 예시(豫示)한 것인지 알수만 있다면 크나큰 도움을 꿈으로 부터
얻게 되는 것입니다.

저는 물론이고 지인들의 삶에서 중요한 일을 앞두고 꾼 꿈이 있는지
확인해 본 결과 60%이상이 과연 예사롭지 않은 꿈을 꾼 것으로 
나타났고, 그러한 꿈 속에는 진행하는 일이 실패인지 성공인지를
예시(豫示)한 꿈이 대부분 이었음을 알수가 있었습니다.

꿈은 인간만이 지니고 있는 위대한 예지 능력중에 하나이며
인생을 살아가면서 꿈으로 인해서 큰 도움을 얻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Posted by 돈재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귀여운걸 2011.10.30 0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은 앞일을 미리 예견할수 있고 인간만이 지니고 있는 커다란 혜택이 맞네요^^
    뱀이 머리카락을 대신해 나타날수도 있다는 점 기억해둘께요ㅎㅎ

  2. 온누리49 2011.10.30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은 참 알 수가 없다는^^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해몽 기억해야겠네요
    휴일 잘 보내시고요

  3. 비바리 2011.10.30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다란 돼지를 잡는 꿈은 무엇인가요?
    며칠전 꿈이 넘 생생해서리~~~

    • 돈재미 2011.10.30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로케 앞뒤를 뚝 잘라서 큰 돼지 잡았다고 하면
      풀이 못해요..ㅋㅋ
      어떻게 잡았는지 꿈은 그 과정과
      결과에 대한 내용이 매우 중요합니다.

  4. 작가 남시언 2011.10.30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 해몽도 여러가지 해석이 있던데... 무얼 믿어야할지 고민하다보면 꿈을 잊어버리는 현상이 ㅠㅠ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30 1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없다고 무시하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믿기엔
    황당하고 ....ㅎㅎ
    나쁜 것은 막아준다 생각하고 따라주면 맘이
    편안하더군요,^^

  6. 솜다리™ 2011.10.30 1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섬짓하내요..
    근데 머리카락이 왜 제사밥에 들어갔을까요..
    정말 며느리가..^^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30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어... 초큼 무섭고 그러네요...!!

  8. 레오 ™ 2011.10.30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
    전철만한 크기의 뱀한테 잡혀 먹히는 꿈을 꿨답니다 .. 꿰에엑 소리지르며 놀라 깨었습니다 ㅋㅋㅋ

  9. 나이샤7 2011.10.30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이라 저도 툭하면 이래저래 꿈을 꾸는데 꿀때마다 꿈해몽을 찾아보거든요
    근데 점점느끼는게 꿈해몽이 별로 안맞는거 같다는생각이네요
    아무튼 꿈이 뭔가 감정적으로 강렬하게 다가올때가 없는것은 아니니 아예무시하지는
    못할것 같네요

  10. 핑구야 날자 2011.10.30 1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머리카락이 밥에 들어가면 할머니들이 뱀이 들어 갔다는 말씀을 하시더라구요

  11. *저녁노을* 2011.10.30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요즘은 영 꿔지지 않더군요.
    ㅎㅎ

    섬듯합니다.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30 2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섭네요...소름이 쫙~~~~
    그러나 저러나 전 뱀 정말 싫어요..ㅜㅜ

  13. Zoom-in 2011.10.30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꿈을 잘 꾸지 않는데(기억이 안남) 꿈얘기는 언제 들어도 실감나네요.
    그래도 뱀꿈은 영 찝찝하네요.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30 2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꿈.. 안꾸어본지 오래됬네요..ㅎ 잘보고 갑니다.ㅎㅎ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31 0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찔하네요..ㄷㄷ 오늘 하루도 수고하셧습니다. 내일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31 0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은 정말 신기하고 신비로운 것 같아요^^
    주말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저녁 되세요^^

  17. 워크뷰 2011.10.31 0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 이라
    자주 꾸게 되는데 해몽을 잘 못해요!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31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저도 깨면 기억하지 못하는 꿈이 대부분이긴하지만. 가끔 기억에 남는건..(개꿈이 많긴 하지만) 그래도 혹 해서 ㅋㅋ.생각날때 바로 찾아보게 되더라구요 .. ㅎㅎ 정말 ...저런 문제가있다면 ㅜㅜ. 알아두는게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