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죽음을 맞게 되는 사람 한테는 
반드시 전조 증상 이라는 것이 나타납니다.

죽음에는 사고사, 자살, 병사, 급사 등등 수없이 많지만
그 중에서도 수명이 다하여 자연사 하는 것이 가장 올바르고
행복한 죽음이 될 것입니다.

죽음을 당하게 되는 사람 한테는 3년전 쯤 부터 그 예후가
나타나기 시작 하는데 여지껏 찾아 보지도 않던 곳을 찾아가는
것이 가장 많은 경우 입니다.

마치 철천지 원수같이 몸과 마음에 담을 쌓고 살던 누군가를
찾아가서 화해를 하는 경우도 있겠고, 가장 가기 싫어 하던
친적집을 찾아가는 경우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다가 사망하지 전 수개월 쯤 부터는 더욱 증상이 확연해 지는데
자신이 가장 아끼는 것을 친구나 가족들에게 나누어 주거나
마치 멀리 떠날 사람이 아쉬워 하듯이 간혹 먼 곳을 
~멍...하니~ 응시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평소에 먹지도 않던 것을 자꾸 먹는다거나 술을 마시면
서러움에 복받쳐 애절하게 울거나 자녀들에게 '나 없으면...'을
자주 반복 하거나 합니다.

이는 자신이 실제로 죽음을 예견하고 하는 행동들이 아니라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저 깊은 곳에 자리잡고 있는 본능이
죽음이 임박했음을 알아채고 죽으면서 후회를 덜 남기도록
하기위한 일종에 후회 방어를 위한 행위 이기도 할 것입니다.
 


특히 자살을 하는 사람인 경우 극단적인 선택을 갑자기
하였을 것이라고 생각을 하겠지만 자살을 감행하기전 
여러 징후들을 반드시 보여주게 되어 있습니다.

자신이 가장 가슴아파 하는 것을 해소 하려는 듯 어느 곳을
찾아 가거나 아끼던 것을 주기도 하며, 자녀들 한테 지나칠 정도로
애정을 갑자기 쏟거나 합니다.

갑자기 죽는 사람 일수록 죽음을 당하기 며칠 전부터
먼곳을 응시하면서 마치 넋나간 사람처럼 한 없이 그져
먼곳만 바라보다가 어둡고 서글픈 표정을 짓게 되는데
자살자나 급사를 당하는 사람한테 많이 나타나는 현상 입니다.

위중한 투병을 하던 사람이 갑자기 상태가 좋아 진다면 
좋은 일 보다는 나쁜 일인 경우가 많은데, 자신이 후회되는
어떤 일을 하소연 하거나 가장 상처를 많이 주었던 사람을
찾게 된다면 며칠내로 이승을 하직 할 때가 되었다는 신호인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착각을 하는 것이 있는데 흔히 죽음을 예견한
사람이 자신의 귀중한 재물들을 미리 내놓거나 가족에게
줄 것이란 생각들을 할 것인데 이는 죽음을 맞이하는 사람이
실제로 죽게 될 것이란 사실을 알고 있다면야 당연히 그렇게 
하겠지만 자신이 죽게 된다는 것은 사실 까맣게 모르고 있다가
죽음을 맞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그래서 갑자기 죽게 되는 사람들 한테는 전조 증상이 보이기는
하여도 스스로 죽음을 준비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봐야 합니다.

위에 열거한 증상들이 반드시 맞는다고 할수는 없겠지만
이 외에도 수없이 많은 징후들이 나타날 것이기 때문에
가족이나 주변 사람이 평소에 관심을 깊게 가지고 살펴본다면
미리 알아 낼수도 있는 것입니다.

Posted by 돈재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드로이드 2018.02.21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가 술드시면 '나없으면 어떻게 살래,?'
    이런말 하고 자주우시고 하시는대.. 그리고 요근래들어서
    말수도 줄어드시고, 아침부터 저녁 까지 잠만주무시고
    저녁에 제가잠들어잇을때 어머니는술드시고 다시주무시거든요...머리카락도 많이 비어잇고 탈모방지 샴프사드려야되는것 맞겟죠..
    어머니가 죽느랄이 얼마 안남앗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