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위해주고 사랑하며 사하는
마음으로 살아도 부족한 인생이 아니던가?
그져 착하게 살자.

바보라고 놀려도 나의 마음이 웃을 수 있다면
이보다 더한 축복이 어디에 있겠는가?
남을 사랑하려면 나 자신부터 사랑할 줄 알아야 할 것이다. 

건강하게 낳아서 
건강하게 키워주신 부모님에게 감사하고
현재도 건강하게 살고 있는 것을 큰 축복으로 여기고
감사하며 살자.

화나는 일이 있다면
그것은 내 탓이기 때문이고 
즐거운 일이 있다면 
내가 존재하고 있으므로 느낄 수 있는 즐거움 이므로
참으로 감사한 일인 것이다.

좋은말 한 마디
사람은 할 일이 있으면 
절대로 죽지 않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좋은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구네 말구네(2)  (0) 2011.07.07
달구(達俱)네 말구(末仇)네  (1) 2011.07.07
효조(孝鳥) 까마귀  (0) 2011.07.07
남을 위하는 것은 곧 나를 위함이다.  (0) 2011.07.07
실패와 성공  (0) 2011.07.07
짧은 삶을 지혜롭게  (0) 2011.07.07
Posted by 돈재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